여리군의 홈페이지~♡


1. 개인적으론 코미디를 좋아하지만, 이건 코미디가 아니라 많이 감동쪽.

2. 여주인공이 안예쁘다곤 생각안했는데, 아내는 자꾸 안예쁘단다.

더보기



역시나 영화는 사전지식 없이 봐야 제맛 +_+

Comment +0


그냥 잭블랙 영화 :)

유명한 소설, "걸리버 여행기"의 현대판+영화판입니다.
소인국 릴리풋에 가게된 걸리버의 모험담(!)을 그렸다고 생각하시면 되고, 거기에 주인공 걸리버 역에 잭 블랙을 대입시키면 영화의 성격이 나옵니다.

잭 블랙을 좋아한다면 추천.

'보고듣기 >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스 코드(Source Code, 2011)  (0) 2011.05.14
헬로우 고스트(Hello Ghost, 2010)  (0) 2011.05.13
걸리버 여행기(Gulliver's Travels, 2010)  (0) 2011.04.30
수상한 고객들(2011)  (0) 2011.04.29
블랙 스완(Black Swan, 2010)  (0) 2011.04.28
라푼젤(Tangled, 2010)  (0) 2011.03.09

Comment +0


아.. 이 고객들 수상합니다.


포스터+제목+시놉시스가 영화 전체를 말하는, 간단한 영화.

대작이라 일컬어지는 아바타(Avatar, 2009)의 경우에도 시놉시스 자체는 참 간단합니다만, 그래도 재미있었지요.
이 영화도 시놉은 간단하지만 그래도 수작에 속한다고 생각합니다.


영화중간까지도 윤하가 진짜 윤하인지, 윤하 동생이 정성하군인지 모르고 있었습니다.
사람 알아보는 눈이 진짜로 없어지는 것 같아요 ;;;

한가지 안타까운건, 일을 벌려놓고 급작스런 해피엔딩으로 마무리하는 부분입니다.
그냥 어렵지만 열심히 살고 있더라 정도면 어땠을까 하고 생각해봅니다.
(사채는 어쩔꺼며 ,그 번듯한 가게는 뭐냔말이다)



수상한 고객들 메인 예고편 :


정성하 군 Hotel California

'보고듣기 >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헬로우 고스트(Hello Ghost, 2010)  (0) 2011.05.13
걸리버 여행기(Gulliver's Travels, 2010)  (0) 2011.04.30
수상한 고객들(2011)  (0) 2011.04.29
블랙 스완(Black Swan, 2010)  (0) 2011.04.28
라푼젤(Tangled, 2010)  (0) 2011.03.09
쩨쩨한 로맨스(2010)  (0) 2011.02.15

Comment +0


레옹(Leon)에서 마틸다로 나왔던 그 어린아이 나탈리 포트만이 완전히 어른이 되었습니다.

시놉시스는 참 심플합니다.
그대로 적는다면... 바로 네타바레가 될터이니 생략합니다. (제목만 봐도 이미 감이 오는 분도 있을겁니다)


개인적으로 백조의 호수는 만화 "유리가면"을 통해서 그 내용을 파악하고 있을 정도로 클래식 쪽에 약합니다. -_-;;
하지만 주연 한 사람이 백조(swan)도, 흑조(black swan)도 되어야 한 다는 것과, 그 역할을 하기 위한 내면연기까지 필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어서 오히려 배경지식을 더 많이 알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ps. 위노나 라이더와 뱅상 카셀이 나온다는건, 스탭롤이 올라갈때까지 몰랐습니다. -_-
사람 알아보는 눈이 없어져 가고 있습니다. ㅠㅠ

'보고듣기 >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걸리버 여행기(Gulliver's Travels, 2010)  (0) 2011.04.30
수상한 고객들(2011)  (0) 2011.04.29
블랙 스완(Black Swan, 2010)  (0) 2011.04.28
라푼젤(Tangled, 2010)  (0) 2011.03.09
쩨쩨한 로맨스(2010)  (0) 2011.02.15
2011년 CGV VIP 쿠폰북 수령  (0) 2011.02.07

Comment +0


디즈니의 3D 애니메이션 라푼젤을 보고 왔습니다.
일반 3D관에서 '더빙'판으로 보고 왔습니다.

일단, 재미있습니다. :)
영화 보고와서 항상 하는 말이지만 '기대하지 않은 영화는 99.9% 재미있습니다'.
(물론 예외도 있습니다. ^^;)

#. 영상
3D가 대중화된 요즘, 노리고 만든듯한 장면도 어느정도 있지만 그래도 위화감이 크게 있거나 하진 않고요
오히려 예전에 개봉했었던 몬스터 주식회사(Monsters, Inc., 2001)나 슈렉(Shrek, 2001)에서 보이는 투박함이 묻어나서 보기에 편안합니다.

#. 스토리는...
아득하게 기억하고 있는 라푼젤의 이야기와 미묘하게 다른것 같은데, 아마도 제가 잘못 기억하고 있는 것이겠지요. :)

#. 소리
우리나라 성우는 세계 수준급이어서, 보는 내내 위화감을 느낄수는 없었습니다. 게다가 중간에 노래를 부르는 장면도 들어가 있어서, 영어랑 별로 안 친한 분들이라면(아이들이라던지) 더빙에 더더욱 감사해 할겁니다.

#. 총평
재미있어요. :)

'보고듣기 >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상한 고객들(2011)  (0) 2011.04.29
블랙 스완(Black Swan, 2010)  (0) 2011.04.28
라푼젤(Tangled, 2010)  (0) 2011.03.09
쩨쩨한 로맨스(2010)  (0) 2011.02.15
2011년 CGV VIP 쿠폰북 수령  (0) 2011.02.07
퀴즈왕(2010) : 아.... 그래서 망했구나.  (0) 2011.02.07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