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리군의 홈페이지~♡


그분이 돌아오셨다!

#.
이번 쿵푸팬더2(사실은 쿵푸'판다'라고 해야 맞겠습니다만.....) 에서는 1편에서 진짜 궁금했던 "왜 토끼와 돼지만 사는 마을에 판다가 있으며, 이 판다는 어떻게 오리의 아들이 되는건가?" 하는 의문이 풀립니다. :)
하지만 아직도 타이그리스가 뭘 먹고 사는지는 미스테리합니다. -_-;;

#.
2편의 감독은 '마다가스카(Madagascar, 2005)', '쿵푸팬더(Kung Fu Panda,2008)'에 스토리작가로 참여했던 한국계 미국인인 제니퍼 여(한국이름 여인영) 감독입니다.
'형보다 나은 아우없다', '전편만한 속편 없다'는 속설을 깨고, 2편이 꽤나 재미있습니다. +_+
처음시작해서 3D안경에 적응하고나서부터 마지막 엔딩크레딧이 올라갈때까지 쉬지않고 웃었습니다. :)

#.
악역인 공작 셴.
공작답게 화려하고 좋습니다... 만 역시 새대가리. :)

#.
영화관은 신도림CGV에서 관람하였는데, 셔터글래스 방식을 이용합니다.
 - 화질은 일반 편광안경보다 더 좋다고 합니다.
 - 하지만 안경이 약간 무겁고, 귀를 누르는 감이 있습니다.
 - 게다가 내장배터리가 충전이 안된 것이 많아서 영화시작하고 초반 5분~10분간은 사람들이 안경바꾸러 계속 왔다갔다왔다갔다하는 상황이 발생했습니다. 
 - 결국 조금있다가 영화관 직원이 안경을 잔뜩 들고 영화관 안에 상주하는 현상도 발생했습니다 -_-;;
 - 저도 2번을 왔다갔다 했네요. 처음에 받아온 2개가 전부 안됨 -> 다음에 받아온건 하나는 되는데 하나는 계속 셔터가 해제됨(배터리 방전인듯) -> 다시 받아오니 정상(하지만 귀가 아파....)

제일 뒷자리 커플석에 앉아서 보았는데,
 - 자리는 편안해서 좋습니다....만, 팔걸이가 뒤로 끝까지 안 젖혀져서 불편합니다
 - 3D효과는 대부분 잘 보입니다
 - 내쪽에서 화면안으로 들어가는 효과나, 내쪽에 매우 가까운 효과들은 잘 안나타납니다. 아무래도 거리나 좌석의 좌우 치우침이 있으니까요.


#.
주요 목소리 출연진
포(팬더, 熊猫) : 잭 블랙
타이그리스(호랑이, 虎) : 안젤리나 졸리
몽키(원숭이, 猿) : 성룡
바이퍼(독사, 蛇) : 루시 리우
  * Furious 5 중에서 크레인(학, 鶴)이랑 맨티스(사마귀, 螳螂)는 패스...
  * 평선생(오리 - 포 아버지)도 패스...
마스터 시푸(레서 팬더) : 더스틴 호프먼
마스터 크록(악어) : 장끌로드 반담
마스터 옥슨(황소) : 데니스 헤이스버트
점장이 할멈(양) : 양자경
악역 셴(공작) : 게리 올드만

Comment +0


TV에서 해주길래 시청하게 되었는데... 이미 본 줄 알았으나 못본것이었다... ;;;

15분마다 1분씩 쉬어가고, 1시간째에는 약 10분간 쉬어가는 타임을 가진게 단점 ;;;
그래서 VOD가 인기인거겠지 ;;


내용 자체는 X-Men의 유명 캐릭터 중 하나인 '울버린'의 탄생에 대한 내용이다.
PC게임으로 처음 알게된 X-MEN의 울버린 이미지는 아래 사진과 같은 "노란색과 파란색의 코스춤을 입고, 손에 긴 Claw를 낀(!) 녀석"이었는데, 어른이 되고 영화 엑스맨 1편을 본 뒤에야 claw는 몸에서 튀어나온다는 사실을 알게되었다. 
(영화에서 코스튬을 안입는 이유는... 멋없어서?)
 
know your enemies
know your enemies by thewhitestdogalive 저작자 표시비영리


스토리는 별거 없고, 울버린은 시가와 오토바이 좋아하는 전형적인 미국+백인+남성+근육+바보 이다.
음....
TV에서도 지겹게 해주니까, 시간나면 한번쯤은 봐도 재미있을듯.

케이블채널에서 해준다면 광고를 감안하고 봐야하기에, 다른 대안을 찾아보는 것을 추천.

Comment +2


아..

왜 망했는지 알겠다.


뒤늦게 보게 되었지만 '그냥 별로더라'라는 평 만을 듣고 있었습니다.
IPTV 개통기념으로 시청했는데....... 기껏 시청해주었는데........
이준익 감독님 왜그러셨어요 ㅠㅠ
왜 실망을 주시나요........ 황산벌은 재미있었는데.....ㅠㅠ

- 선우선은 왜 나왔는지 모르겠고
- 현대적 재해석이라는 관점에서 머리로 이해는 하겠지만 마음으로는 수긍할 수 없는 "등장인물들의 서기력 언급".
'665년 고구려가 당태종을~~~', '6xx년 ~~~'
- 웃음포인트를 정확하게 집어주었던 전작과 다르게, 이번엔 어디서 웃어야 할지 모르겠어요...
- 쌀 노래도 좀 거시기 하고, 광수씨도 뭔가 부족해보였음..
- 스탭롤 올라갈적에 '와그라노' 삼국버전은 괜찮았습니다. 흐흐흐.
- 전작에서 주변인물이었던 '거시기'의 비중이 커졌는데, 실제 영화 진행은 거시기와는 상관없이 흘러가다보니까 이야기가 좀 따로 놀게 되는것도 원인인 듯하고요.


이준익 감독님 참 좋아합니다.(싸인도 몇장 있어요) +_+
다음작품은 저한테도 재미있는 걸로 부탁드려요.


평양성 예고편 :

Comment +0


소설이 꽤 재미있다길래 기대를 많이 한 영화.

영화를 다 보고난 후의 소감은
" 아... 시리즈물이었구나. "


찾아보니 책 여섯권 짜리라고. ㅠㅠ


시리즈물의 첫번째 작품답게(!) 중간중간 해결되지 않는 의문점도 있고, 마지막 마무리도 여행을 떠나면서 끝납니다. -_-
볼륨이 큰 소설을 영화화 한 다른 작품과 유사한 특징을 보이는 것은 바로 "생략".
소설에서라면 이런저런 부연설명과 배경을 넣어서 이해를 시켜주겠지만 120분이라는 한정된 러닝타임에서는 불가능했나봅니다.


그래도... 퍼시잭슨과 표값도둑보다는 훨씬 낫습니다. -_-


한줄평
그냥 그런 미국 10대를 겨냥한 시리즈물의 첫번째영화. (후속작이 나오기야 하겠지만.. 흥행은 글쎄요..)

Comment +0



가정의 달을 맞아서 아내와 함께 간만에 영화를 봤습니다.

1. 제이크 질렌할은 멋있는데, 끝은 조금 허무합니다.

2. 평행세계 이론을 가져다 쓰려고 했으나, 실상은 평행세계가 아닌 허구세계라는 걸 알고 있기에 큰 깨달음을 주지는 못했습니다.

3. 저 프로젝트 이름이 왜 '소스코드'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컴과 출신이라 더더욱 모르겠습니다. -_-a

4. 육군 대위(Captain)인 제이크 질렌할은 차량번호판에 적힌 C, G, Y 등의 알파벳을 불러줄때 군대식으로 Charlie, Golf, Yankee라고 불러줍니다만, 이걸 받아서 다른사람에게 불러주는 베라 파미가는 C, G, Y라고 그냥 불러줍니다. :)

'보고듣기 >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평양성(2011)  (0) 2011.05.31
아이 엠 넘버 포(I am Number 4, 2011)  (0) 2011.05.30
소스 코드(Source Code, 2011)  (0) 2011.05.14
헬로우 고스트(Hello Ghost, 2010)  (0) 2011.05.13
걸리버 여행기(Gulliver's Travels, 2010)  (0) 2011.04.30
수상한 고객들(2011)  (0) 2011.04.29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