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리군의 홈페이지~♡

 

 

블랙 프라이데이를 맏이하여 아무것도 지르지 않고 지나갈 수는 없기에,

고민고민하다가 4T 하드를 하나 샀습니다.

 

티켓*스터라는 사이트에서 4만원짜리 쿠폰을 마구 풀길래, 이걸 먹여서 약 16.5만원에 구입했지요. :) 

보통 인터넷 최저가가 18.5만~20만원 사이니까, 10% 정도 싸게 산 셈입니다. ^^

 

image from tmon.kr

 

 

이 4테라 하드의 용도는, 바로 집에서 잘 쓰고 있는 NAS인 MyBookLive에 달린 3테라짜리 하드를 대체하는 것입니다.

(기존 3테라는 잘 떼어서 500G 내장하드를 대체하구요)

 

오늘의 작업계획

 

1. MBL을 뜯는다

2. MBL의 3테라 하드와 빈 4테라 하드를 컴퓨터에 연결하고, 3테라 하드를 4테라 하드로 모두 복사

3. 4테라 하드를 MBL에 조립하면 완성!

 

* 3테라 하드를 포맷하고 기존 500기가 하드를 3테라 하드로 복사하고, 500기가 하드를 떼어내고 그자리에 3테라 하드를 끼우고... 하는 부분은 생략.

 

 

그리하여, 일단 WD MBL(MyBookLive)를 뜯습니다.

MBL을 뜯읍시다

 

 

이전에 한번 벽돌이 되어서 뜯은 적이 있었는데, 그때보다는 쉽게 뜯어집니다.

플라스틱 멤버십카드나 유심카드 껍데기 등을 들고 뒷편에서부터 푹 찔러넣고 돌리면 딱 딱 하고 뜯어집니다.

방법은 아래 동영상을 참고했습니다. 처음이 어렵지 두번째는 쉽네요.

 

movie from youtube.com 

 

 

 

이제 3테라와 4테라 하드를 모두 컴퓨터에 연결은 했는데, 하드 복사 방법이 문제입니다.

인터넷을 찾아보면 빈 하드로 대체하는 방법이나

기존의 하드를 자료유실없이 살리는 (벽돌복구) 방법은 나와있는데

기존의 자료를 살리면서 새 하드로 옮겨가는 방법이 없더라고요.

 

처음 시도한 프로그램은 윈도우용 Macrium Reflect를 사용했는데 4개의 파티션 중 데이터 파티션이 복사되지 않아 실패했습니다.

22 에러를 내는데 해결이 안되더라고요. 심지어 복사된 파티션의 크기도 달라집니다.

그 외 윈도용 파티션 복사 프로그램을 두어개 더 써보았는데도 실패.

 

그러다가 MBL과 동일하게 리눅스 기반인 SystemRescueCD에 혹시 관련프로그램이 있지 않을까 해서 그쪽을 찾아봤습니다..... 빙고!

Gparted에도 파티션 복사 기능이 있는 것같습니다!!

 

일단 SystemRescueCD ISO이미지와 USB설치 프로그램을 받고, 3테라짜리 초기 이미지를 받았습니다.

파일 다운로드와 부팅방법은 우성군의 NAS 홈페이지를 참고했습니다. http://www.wsgvet.com/bbs/board.php?bo_table=iomega&wr_id=160

 

USB를 두개 준비하고, 하나는 FAT32로 포맷해서 SystemRescueCD를 설치하고

다른 하나는 NTFS로 포맷해서 3테라짜리 초기 이미지를 넣었습니다. 이게 용량이 4기가정도 되어서 FAT32로 포맷된 USB에는 들어가지 않습니다.

 

** 왜인지 모르겠는데 SystemRescueCD로 부팅시에 그래픽화면으로 부팅이 되질 않았습니다.

오류를 잘 보니 파일이 없다고 떠서, c:\iso폴더에 있던 파일을 통째로 USB에 복사했더니 해결되었습니다. **

 

 

SysRescue로 부팅해서 4테라 하드를 3테라 이미지로 초기화 해줍니다.

역시 우성군의 NAS 홈페이지를 참고해서 진행했습니다. http://www.wsgvet.com/bbs/board.php?bo_table=iomega&wr_id=160

 

fdisk -l       <- NTFS USB, 3테라, 4테라 하드가 어느 문자(a, b, c, d, e, f)에 할당되어있는지 확인

mkdir -p /mnt/usb        

mount -t ntfs /dev/sde1 /mnt/usb    <- 제 NTFS USB는 E 에 있더군요

dd if=/mnt/usb/mybook3tb.img of=/dev/sdb bs=1M       <- 4테라 하드는 B 에 있었습니다.

초기화하는데 133초, 약 2분 좀 넘게 걸렸습니다.

 

여기까지는 쉽습니다. 여기까지는...

 

 

그 다음에는 3테라 하드를 4테라에 그대로 복사할 차례입니다.

SystemRescueCD에 들어있는 "Gparted" 프로그램을 이용했습니다.

 

그냥 3테라 하드로 가서 "Copy", 다음 4테라 하드로 가서 "Paste"를 누르면 끝입니다.

물론 파티션이 3개이니 3번 해주어야 합니다. 각각 2기가, 2기가, 3테라 용량입니다.

 

2기가 복사는 빠릅니다. 툭툭 눌러서 Paste를 누르면 1분안에 끝.

 

일단 먼저 작은 파티션 2개를 복사하고... 완료.

생각보다 빠르게 끝났습니다.

 

 

그 다음은 3테라짜리 파티션을 복사합니다.

 

복사가 엄청 오래 걸립니다. 복사가 엄청 오래 걸립니다.복사가 엄청 오래 걸립니다.복사가 엄청 오래 걸립니다.  어어어어어엄청 오래 걸립니다 ㅠㅠ

 

복사 완료까지 다섯시간 걸렸네요. -_- 

 

그냥 기다리면 되고요, SystemRescueCD는 10분정도 키 입력이 없으면 모니터가 꺼집니다.

하지만 시스템은 정지되지 않으니 안심하고 그냥 켜놓고 자면 됩니다.

 

 

그리고 다음날 아침이 되어 복사가 끝나면

이제 동일한 GParted 프로그램에서 파티션을 늘려주면 됩니다.

3테라 파티션 복사가 끝나면 GParted가 팝업을 계속 띄우며 "할당되지 않은 공간이 있는데 오류를 수정할까요?" 라고 물어봅니다.

한번 꺼도 다시 물어보니 실수로 꺼도 안심입니다.

암튼 저 질문에 "예"로 대답하고나면 용량을 조절하는 화면이 나오고, 거기서 4테라짜리 데이터 파티션의 크기를 4테라에 꽉 맞게 조절하면 됩니다.

(실제로는 3.63테라로 나옵니다)

 

자. 이제 이틀에 걸친 복사가 끝났습니다.

 

가용공간 1.7테라. 곧 없어지겠지... ㅠㅠ 

 

이제 살짝 전원과 랜선을 꽂아서 테스트를 해봐야 하는데.....

귀차니즘을 이기지 못하고 얼른 조립(=분해의 역순!)하고 신발장에 다시 매립해버렸습니다. -_-;;;;

 

오류가 나면 어쩌지... 하면서 무거운 마음으로 UI화면에 접속했는데.

 

image from myMBL

 

전체 용량이 4테라로 인식이 잘 됩니다.

트랜스미션 같은 프로그램도 정상적으로 동작하고, 탐색기에서도 잘 보입니다. ^^

 

 

WD MyBookLive 하드 교체(용량 업그레이드) 작업 요약

 

준비물 : USB 2개(FAT32, NTFS),  SysRescueCD 프로그램, 3테라 복원 이미지

 

 

1. MBL 분해 (구 하드)

2. 구 하드와 새 하드를 컴퓨터에 붙이고, SysRescueCD로 부팅

3. 새 하드를 "초기화" (하드는 4테라지만 3테라 이미지 사용가능)

4. Gparted 프로그램을 이용해서 구 하드의 파티션 중 3개를 새 하드로 복사 (2기가 ext3, 2기가 ext3, 3테라 ext4 3개)

5. 새 하드 용량오류를 수정(4테라로 정상인식)

6. 새 하드를 MBL에 넣고 조립

 

 

 

 

이제 용량 꽉 찰때까지 잘 쓰다가 6T로 넘어가야겠습니다. ^^

 

 

 

참고로 MyCloud도 작업방식은 동일할 것 같습니다.

 

참고 : WD My Book Live 공장초기화하는 방법(우성군의 NAS) http://www.wsgvet.com/bbs/board.php?bo_table=iomega&wr_id=160 

참고 : SystemRescueCD  http://www.sysresccd.org/SystemRescueCd_Homepage

참고 : 최신 복구 이미지 다운로드 http://www.sysresccd.org/Download   중간의 Sourceforge download 선택  (오늘 현재는 4.6.1버전이네요)

참고 : 복구 이미지 저장 프로그램 다운로드 http://www.sysresccd.org/download/sysresccd-installer-2.0.0.exe

 

 

 

Comment +2

메일을 확인하다가...
웹호스팅 서버 사용기한이 15일 남았다는 메일을 발견했습니다. 으악 ;;

지난번 도메인 연장하면서 같이 한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나봐요 -_-;;


후다닥 달려가서 연장! 하려다가..
다른 옵션들이 뭐가 있는지를 살펴봤습니다.....만.
별다른게 없네요.

그냥 기존의 월 500원짜리 호스팅(하드200M, 트래픽 400M)을 3년 더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3년 연장이면 15% 할인!!!)

뭐.... 내년까진 괜찮겠지..? +_+

Comment +0

메일을 뒤적거리다가, 호스팅을 받고 있는 cafe24 사이트에 가봤습니다.
호스팅 기한이 2008년 3월로 되어있더라구요.
잊어버리고 있었습니다. 흠.

도메인도 시간이 많이 남았겠지... 하고 인터넷 뉴스를 뒤적거리다가 눈에 띈 기사.
"원-달러 환율 7개월만에 910원대, 연중 최저 또 경신"
... 도메인 연장신청 하러 바로 godaddy로 달려갔습니다 -_-

가격은 여전히 8.95$/yr 이고 ICANN fee는 0.20$/domain 입니다. 흠.
에.. 모르겠다... 라고 결재 하려는 순간 눈에 들어온 화면..

코드를 입력하세요~


오오오... 쿠폰같은게 있었던가...

바로 구글 검색에 "godaddy promo code"를 입력하니..
고맙게도 나온것은 도메인당 2$/yr를 off해주는 고마운 쿠폰 +_+/ 

덕분에 가격이 내려가서
싸다. 1년에 7.15$

클릭하면 큰화면으루.. +_+


2년 연장에 14.30$밖에 안하게 되었습니다. 냐하핫 +_+

Comment +0

오늘 홈피 관리하러 들어왔다가 다시금 움찔! 놀랐습니다. -_-

방문자 숫자가 다시 몇배로 뻥튀기!!

이건 좀 심하잖아..


아마도 이 말도 안되는 뻥튀기의 주역은 각종 포털사이트겠죠. =_=

제가 robots.txt 파일을 잠시 내려놓았거든요. 구글 애드센스 때문에요.


일 사용 트래픽은 4%정도밖에 안되니 상관은 없지만,

그래도 조~~금은 신경이 쓰이네요. 에고.

며칠정도 더 지켜보고 robots.txt 파일을 다시 올리던지 해야겠어요. 으음.

이것참. 단숨에 7배는 좀 심하다고.. -_-

Comment +4

흠냐.

서버를 옮기고나서 allblog쪽에서 계속 예전서버로 접속을 하는것 같아서

그쪽에 있는 정보를 옮기려 했으나.. ;;

능력부족으로 좌절. -_-


결국 robots.txt를 가져와서 서버 전역에 카피해뒀습니다.
(public_html이 서버 제일 윗단인지, ~userid 가 서버 제일 윗단인지 몰라서요.. =_=)

그리고는 db도 없애고, 태터 디렉토리도 없애고..
물론 기나긴 백업의 시간이 있었습니다. ;;;
웹FTP로 작업을 했는데 왜이리 자주 끊기는지. 것참.
덕분에 주~욱 긁어서 COPY & PASTE가 아니라
디렉토리 하나 옮기고 기다렸다가 다음거 옮기는 사태가... ;;;

암튼, 어떻게 되나 지켜봐야겠습니다.

엠파스랑 네이버, 첫눈(여긴 뭔지 모르겠어요) 에서는 robots.txt 무시하고
계속 긁어간다고 하던데. -_-
이넘들.. 규약을 지키란 말이다..


PS. 네이버도 막아볼까나..
참조사이트: http://redyan.net/tt/rserver.php?mode=tb&sl=180
http://hosting.cafe24.com/cs_mail/faq/cus_faq_view.html?idx=52&page=1&category_name=기타 웹호스팅 일반

'컴퓨터 관련 > 서버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메인 연장 완료~!  (0) 2007.07.03
이것이 robots.txt 파일의 위력이다!!  (4) 2006.03.25
robots.txt 라..  (0) 2006.03.15
서버문제 드디어 해결!!  (0) 2006.02.13
휴.. 드디어 서버 FTP가 돌아갑니다.  (0) 2005.11.09
things that I am workin on  (0) 2005.11.08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