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리군의 홈페이지~♡

지스타 +1
성민이와 함께 일산 KINTEX에서 열린 게임쇼 G★2005 에 다녀왔습니다.

디카가 없는 관계로 (평소에는 현선양 디카를 썼죠)
사진은 못찍고 그냥 행사부스만 죽어라 쫓아다녔습니다. 흐

입장료는 5천원이었지만 하루종일 놀았던 걸 생각하면
그리 비싸다거나 아깝다거나 하지는 않았습니다.
점심도 안먹고 돌아다녔을 정도니까요. 후훗.


NC 부스는 정말 컸습니다. 휴.
선물도 4차례에 걸쳐서 나누어 주었으나, 첫번째는 시간을 몰라서
두번째는 컴온베이비 레이싱대회 참가관계로,
그 다음에는 줄을 섰으나 다 떨어져서 못받았네요.
뭐가 들었을지 심히 궁금합니다.
(네x버에 물어볼까나... +_+)

그리고 거상2 부스에서는....므흣♡.
상자가 자물쇠로 잠겨있고, 수많은 열쇠중에서 자물쇠를 여는
하나의 열쇠를 찾는 이벤트가 있었습니다.
전 그 앞에서 열심히 난리(!!)를 친 덕에 뽑혀서 무대로 나갔습니다.
아.. 근데 이 자물쇠가..... American Lock 인겁니다.
이게 뭐냐면, 부대에 있는 모든 곳에서 사용하는 자물쇠죠.
부대안에서 이 American Lock 이 아닌 자물쇠는 없다고 할정도로
흔하게 쓰이는 자물쇱니다.
물론, 우리나라에선 거의 안쓰죠. 이러니 저러니 해도 미제수입품이니까요.
(가격이 안맞겠죠)
암튼, 이 자물쇠는 열쇠 모양이 약간 독특합니다.
열쇠 위쪽이 사다리꼴로 되어있고 열쇠마다 일련번호가 붙어있거든요.

무대에 나가서 열쇠꾸러미를 받아들고 느긋하게 보고 있는데
정 가운데에 사다리꼴의 열쇠가 보이는 겁니다. 크큭.
카운트가 시작되고 너무나 일상적인 동작으로 열쇠를 넣고 돌렸습니다.

철컥.

최단시간내에 연 사람으로 기록되었습니다. ^^v
진행보던 누님이 혹시 정보를 알고 온것 아니냐 고 하더군요 ^^;;;;
그래서 평소에 쓰던 열쇠라 알았다고 했지요. (사실이죠 뭐)
이걸로 방석과 포스터, 종이로 만드는 인형 하나 획득.


다른곳에서는 이벤트 다 끝나고 사람들이 혼잡한 틈을 타서
도우미 누님에게서 수건을 하나 강탈(...)
주시면서 뭐라 하셨는데 알고보니 수건이 아니라 무릎덮개였습니다.
뭐.. 어쨌던 Success.. -_-a

교통카드 기능이 있는 핸드폰고리 라거나, 각종 포스터와 쇼핑백.
요요, 뻥딱지(...), 스포츠 타월, 작은 스테이플러, 계산기와 볼펜.
프리스타일 문신스티커(...) 등등을 입수했습니다.

아쉬운건 그 많은 티셔츠들중에 한장도 못받았다는거네요. 에고.


그래도 오랜만에 멀리까지 가서 재미있는 구경하고 왔습니다.

역시 게임구경이 최고!!

제라 라는 게임 캐릭터입니다. 복상이 므흣.


거상2 홍보중. 개그맨 김태현과 개그우먼 김신영이 사회랍니다. 미국인 캐릭터를 맡은 러시아 아가씨를 인터뷰중.

  

'T.EX.T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미갑니당  (0) 2005.11.19
복귀  (0) 2005.11.14
G★2005 다녀왔습니다.  (0) 2005.11.12
빼빼로 받다.  (0) 2005.11.12
flu shot  (0) 2005.11.10
랍스터스 하우스  (2) 2005.11.09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