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리군의 홈페이지~♡

오늘 여기저기 다니고 정신없이 이것저것 하다가

동네에 돌아와서야 프린터 잉크문제가 생각났습니다.


집 앞에 잉크 충전방이 한곳, 컴퓨터 수리점이 한곳 있죠.

일단 가까운 컴퓨터 수리점에 가봤는데

흑백 \ 28,000
컬러 \ 28,000

이라더군요.
인터넷에서 합쳐서 \25,000 였는데.. ;;

"죄송합니다" 하고 나왔습니다.


잉크 충전방에 가봤더니 출장중..
전화 걸어서 가격을 물어보니 있다가 전화해 준답니다.. 출장중이라 가격표가 없대요 ;

정처없이 돌아다니....려다가 지갑에 돈이 없는걸 깨닫고는
농협에 가서 돈을 찾고...
문득 보니 눈앞에 있는 로또방에 "잉크 충전 개시!!" 라는 문구가!!!!

낼름 들어가서 가격을 물어보고
흑백 \ 20,000
컬러 \ 30,000
가져오는데 1시간 정도 걸린다고 해서 망설이고 있는데
아까 전화했던 잉크 충전방에서 전화가 왔습니다.
가격이...
흑백 \ 22,000 
컬러 \ 26,000
라고 합니다.
대신 집으로 배달을 해준대요.. 오호라.

그래서 배달해 달라고.. 하고..
로또방에는 죄송하다고 하고 나와버렸습니다.


문제는 그 다음이었습니다.
뭐.. 오늘 못 사서 프린트를 못하고, 그래서 원서접수를 못하게 되는 것을 생각하면
가격대 시간비에서는 괜찮은 선택을 한거라고 스스로 위로하고 있었는데
잉크 카트리지를 받고나서 설치하기 위해서 프린터를 켜보니
이넘이 잘됩니다. -_-;;;;;;;;;;;;

혹시나 싶어서 테스트 페이지를 인쇄했더니 잘나오고..
어허허허허
피같은 내돈....

그래도 혹시나 싶어서 헌것 빼고 새것들로 끼워놓았습니다.


기왕 산거니 바닥이 보이도록 프린트해야겠습니다. 제길.

'T.EX.T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흥... 낙방  (2) 2006.02.23
휴학  (0) 2006.02.21
잉크 구입. 아... 피같은 내돈...  (0) 2006.02.14
해결했습니다. 주민번호 도용사건  (2) 2006.02.14
공부해요  (0) 2006.02.12
CD 드라이브가 맛이 갔어요.  (0) 2006.02.04
1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