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리군의 홈페이지~♡

#.

우리나라에서 번안(...)한 '결혼못하는 남자'를 보지않고

일본의 원작 '결혼못하는 남자'를 보았습니다.

 

히어로즈라던지, 빅뱅이론, 야마토나데시코(요조숙녀) 등을 보면서 왜 일드/미드가 재미있을까.. 하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그리고 내린 결론은..

 

#.

일단 배우가 누군지 전혀 모른다는거.
그래서 그 배우의 이력이나 성격. 출연작품 등등을 전혀 모르고
"그 드라마 내에서의 캐릭터"만 보인다는게 하나.

#.

두번째는 뻔한 러브라인을 잇지 않는다는거.
러브라인 없어도 잘 나가는 드라마들 참 많은데
왜 요새 드라마들은 꼭 하나둘씩 집어넣어서
'전문직드라마를 표방하지만 전문직에 대한 상세한 드라마가 아닌 전문직을 직업으로 가진 사람의 그냥일상생활과 연애이야기+연애에따른갈등' 만을 보여주려하는지 안타깝습니다. 흠.


#.

얼마전 종영된 스타일 - 원래는 김혜수가 아닌 이름도 기억안나는 여배우가 주인공인데(원작 소설에서도 그렇고)
이건 뭐 미친듯이 사고치고 수습도 안되는 애를 모든 남자들이 다 감싸주고 좋아하고..
그나마도 연기력에서도 눌려버리니까 중간부터는 김혜수가 전면에 등장. 결국 그 원래주인공은 찍. 흐흐.
배우의 연기력이 딸리면 아무리 '엣지있는' 드라마라도 답이 없는 것 같습니다.

 

#.
그외에 사전제작 및 실제 '드라마 자체'에 쏟아붓는 제작비로 인한 완성도 상승 같은것도 좀 있는것 같습니다.
몇편은 사전제작해두지만 방영하다보면 시간모잘라서 미친듯이 날림으로 찍어대고
쓰잘데기 없는 시간끌기 신이라던지 필요없는 조연급의 사이드스토리를 지지부진하게 넣어서 완성도가 떨어지고..
그런거 보면 안타까워서 그냥 안보게 됩니다. 흐음.

 

#.

요새 한참 인기 있는 '추노'도, 민폐언년이라고 불리는 모 배우가 좀더 열의를 보였다면 완성도도 높아지고, 인기도 더 좋아지지 않았을까 생각해봅니다. (중간에 한화 보았는데 마침 그 배우가 1박2일간 열심히 도망가는 신이었습니다. 하얀 한복깃이 다음날까지도 그대로.. 화장법은 그사이에 살짝 바뀌고.. 도망가는 중간에???)


 

뭐. 잘빠진 한국드라마가 나오길 바랍니다. 흐흐흐.

'보고듣기 > 드라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드/일드는 재미있다. 왜?  (0) 2010.02.17
프리즌 브레이크  (0) 2007.02.14
KBS 별난여자 별난남자  (8) 2006.04.23
야마토 나데시코  (6) 2005.12.06

Comment +0

아주 재미있게 보고 있는 드라마입니다.
이 블로그의 우측하단에도 링크되어있죠. ^^

일일드라마의 특성상, 흐름이 느릿느릿한 경향이 있긴하지만
이제 거의 마지막으로 다가가는 만큼, 이런 저런 사건들이 터지고 있습니다.

아... 월요일이 기대됩니다.


말자:할머님
나라:둘째며느리
재만:둘째아들
입니다.

월요일 내용 미리보기


화요일 내용 미리보기

'보고듣기 > 드라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드/일드는 재미있다. 왜?  (0) 2010.02.17
프리즌 브레이크  (0) 2007.02.14
KBS 별난여자 별난남자  (8) 2006.04.23
야마토 나데시코  (6) 2005.12.06

Comment +8